장바구니0


(문고)목민심서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상품 정보 표
역/저자 정약용
페이지수 280
판형 문고판
발행일 2012년 6월 10일
ISBN 978-89-91720-78-7
소비자 가격 10,000
판매가격 10,000 (0원 절약)
재고 일시품절  

선택한 상품

  • 상품수량
    10,000원

총 합계금액 10,000

전자책(eBook)은 타사이트에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교보문고] [바로가기] [바로가기]

만약 하늘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불태워버려도 좋다.

올해 유네스코UNESCO에서는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1762~1836) 탄생 250주년 관련 기념일로 지정하였다. 이번 유네스코 관련 기념일에 선정된 인물은 프랑스의 작곡가인 클로드 드뷔시(탄생 150주년), 장 자크 루소(탄생 300주년), 독일의 작가 헤르만 헤세(사망 50주기) 같은 세계적 위인들로 다산이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이다. 다산이 조선 후기 실학實學 사상가로서 사회악을 분석하고 개혁안을 제시한 점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다산은 정조正祖라는 불세출不世出의 군주에게 발탁되었으며 실학實學의 대가로서 후대 길이 그 이름을 남겼다. 하지만 그의 인생길은 영달의 길만을 가지는 못하였다. 정조 사후 당파黨派 싸움의 소용돌이 말려 장기간 유배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렇지만 그는 평생을 나라의 개혁과 백성을 위한 정치를 생각하였다.

아는 자는 적고 비방하는 자는 많으니, 만약 하늘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불태워버려도 좋다.

다산이 61세 때 직접 지은 묘지墓誌의 한 구절이다. 이는 ≪목민심서≫를 저술한 뜻이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愛民에 있으며, 또 백성과 나라를 위해 세운 방안이 이해되고 시행되기를 갈망하는 마지막 말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다산은 장기간의 유배생활 동안 자신의 학문을 더욱 연마해 사서육경四書六經에 대한 연구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모두 500여 권에 이르는 저술을 남겼다. 그의 저술 중 지금 역사 교과서에도 실려 있는 ≪경세유표經世遺表≫, ≪목민심서牧民心書≫, ≪흠흠신서欽欽新書≫ 이른바 일표이서一表二書는 근세 실학實學의 대표서가 되었다.

특히 ≪목민심서≫는 유배지流配地인 강진읍康津邑 근처의 다산서옥茶山書屋에서 그의 나이 57세인 순조 18년(1818)에 완성되었다. 그 내용은 지방 행정 책임자인 수령守令이 백성을 다스리는 방법을 논한 것으로, 이는 애민사상愛民思想과 준법정신遵法精神을 기본으로 하는 다산의 사상과 학문의 결정체이다.

공직자들의 필독서

군자君子의 학문學問은 수신修身이 그 반이요, 나머지 반은 목민牧民이다.” <자서自序>

다산은 백성을 직접 대면하는 목민관牧民官의 중요성을 한 나라를 다스리는 군왕君王에 비유했다. ≪목민심서≫ 첫머리에도 “다른 관직은 구해도 좋으나 목민관만은 구할 것이 못된다.”라고 하였다.

≪목민심서≫의 편차는 수령이 되어 부임하여 관직을 물러날 때까지 12편으로 되어 있으며, 각 편마다 6조씩 조목을 두어 72조가 된다. 각 조를 강목綱目 형식으로 엮어, 강에는 대강을, 목에는 수령 등의 기본 정신과 자세를 기술한 뒤에 중국과 우리나라의 실례를 들고 법규정을 예시하면서 비평과 개선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다산은 수령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과 지켜야 할 도리를 여러 덕목德目으로 나누어 강조하였다.

청렴은 수령의 본무本務요, 모든 선善의 근원이며, 덕德의 바탕이니, 청렴하지 않고서는 수령이라 할 수 있는 자가 일찍이 없었다.” <율기편律己篇 청심淸心>

이利에 유혹되어도 안 되고 위협에 굴복해서도 안 되는 것이 법을 지키는 길인 것이다.” <봉공편奉公篇 수법守法>

백성들이 곤궁하면 자식을 낳아도 거두지 못하니 가르치고 길러서 내 자식처럼 보호하라.” <애민편愛民篇 자유慈幼>

벼슬을 헌신짝처럼 버리는 것은 옛사람의 의리이니, 갈리거나 그만두게 되어 슬퍼하면 부끄러운 일이 아닌가.” <해관편解官篇 체대遞代>

이런 다산의 ≪목민심서≫는 후세에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을 뿐만 아니라 그가 세상을 떠난 지 170여 년이 된 오늘날에도 공직자들의 귀감으로 회자膾炙된다.

방대한 ≪목민심서≫를 문고로

≪목민심서≫는 다산이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중국의 정사正史 및 역대 문집 등에서 목민관牧民官의 일과 관련된 사례를 가려 뽑고 해설을 덧붙인 것이다. 여기서 다룬 문헌의 양이 방대하기 때문에, ≪목민심서≫ 전문 연구자들이 아니고서는 일반인들이 이 책을 일독하는 것은 상당히 요원하다. 이 책은 우리나라의 대표적 고전이지만 그 내용을 아는 사람이 드문 것도 이 때문일 것이다.

문화문고는 동양과 우리나라의 대표적 고전과 인물 및 문화를 선별하여 문고로 간행하여 청소년과 일반인의 교양과 문화 수준 향상에 기여할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고전인 ≪목민심서≫를 학업과 일상에 바쁜 청소년과 일반인이 쉽게 읽도록 수령이 부임후 관직에서 물러나기까지를 문고로 간추려 이전吏典 등 육전六典을 제외하였다. 또한 방대한 내용 중 중국의 사례와 전문적인 내용은 생략하고, 전문적 용어는 본문 속에 용해시켜 가독성可讀性을 높이고자 하였다. 고유명사와 용어 및 주요 어휘는 독자의 문장 이해를 위하여 한자漢字를 병기하였다. 또한 문고로 간행하여 저렴하고 휴대하기 간편하게 하였다.

본서를 통해 백성 사랑과 사회 개혁에 대하여 다산의 뜨거운 피가 젖어든 ≪목민심서≫의 정신을 되살려 오늘날의 사회문제를 개선하는 데 조금이라도 기여하기를 기원한다.

엮은이

이계황(李啓晃)

전통문화연구회 회장, 한국어문회 이사, 어문정책정상화추진회 상임공동대표(현직)

민족문화추진회 이사 겸 사무국장, 한국한자한문교육학회 고문 등 역임

≪교양 목민심서≫ 등 엮음

<난장판과 미설美說 강도씨强道氏>

<광복 희년의 노래> 등 시 다수


페이지 미리보기








고객상품평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품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재 확인 후 다음 날부터 1~2일 이내 전국(도서산간 지방 제외)으로 로젠택배를 통하여 배송됩니다.
거래액 20,000원 미만일 경우 소정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도서 산간의 경우(제주도, 울릉도 등)는 기본 배송료에 3,000원의 추가 배송료가 청구됩니다.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