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0


  • HOME
  • 제자·문집

당송팔대가문초 한유2 NEW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상품 정보 표
역/저자 정태현 역
페이지수 380
판형 4X6배판
발행일 2017년 2월 28일
ISBN 979-11-5794-132-2
소비자 가격 28,000
판매가격 28,000 (0원 절약)

선택한 상품

  • 상품수량
    28,000원

총 합계금액 28,000

조선의 문장가들, 한유韓愈에 빠지다
통일신라 시기 문집인 최치원崔致遠의 ≪계원필경桂苑筆耕≫은 현존하는 최고最古의 문집으로 평가받는데, 여기에도 한유의 문장이 언급되고 있다.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문집은 대부분 조선시대 작품들이다. 그 문집 중에 한유의 문장을 인용하지 않거나 그 문장을 논평하지 않은 것을 찾기 힘들 정도이다.
한유의 문장을 배웠다고 한 사가정四佳亭 서거정徐居正, 목은牧隱 이색李穡의 시집詩集 속에 인용된 한유의 문장들, 한유를 시詩의 대현大賢으로 평가한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당唐나라 시기 묘명墓銘 중에 한퇴지韓退之(한유)만큼 뛰어난 이는 없다고 한 성호星湖 이익李瀷 등 조선시대 최고의 문장가들은 한유의 문장에 매료되어 있었다.
이들은 단순히 한유의 글을 읽고 평을 한 것만이 아니었다. 그의 문장을 자신의 문장으로 만들고자 노력하였다. 그리하여 조선시대 선비들은 어려서부터 한유의 문장을 반드시 읽어야 했다. 율곡은 “지금 문장을 짓는 데에 대강 문리文理를 이룬 것 역시 특별히 공부해서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다만 일찍이 한유의 문장과 ≪고문진보古文眞寶≫ 및 ≪시경詩經≫과 ≪서경書經≫의 대문을 읽었을 뿐이다.” 하였다.
또 조선 중기 문장가 계곡谿谷 장유張維가 지은 <내가 평생 동안 학습한 내력>이란 글에 “16세 때에 장인어른에게서 창려昌黎(한유)의 글 수십 편을 배웠는데,……이따금씩 이를 모방하여 글을 지어보곤 하였다.……23세에 문과文科에 급제하였다. 이 무렵 관각館閣의 과시課試에서 지은 산문散文과 부사賦詞가 번번이 우등優等으로 뽑히곤 하였는데, 글을 지을 때 한유와 유종원柳宗元의 솜씨를 꽤 터득하면서 진부하거나 쓸데없는 표현은 용납하지를 않게 되었다.”라고 하였다.

한유, 문체혁명文體革命의 시작
한유는 자字가 퇴지退之로, 자신이 창려昌黎의 망족望族이라고 여겨서 스스로 ‘창려 한유’로 칭하였는데, 후대 사람들이 그를 한창려로 칭하였다. 그는 안사安史의 난으로 쇠퇴기에 접어든 당唐나라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문장에 능하였으나, 과거에 3차례 낙방한 후에야 급제할 수 있었다. 당시는 귀족의 시대로 가문이 뛰어나지 못하면 높은 직위에 발탁되기 힘들었다. 이 때문에 지방 절도사節度使의 막하에서 종사하였으며, 중앙에 진출하고서도 그의 강직한 성품으로 인해 여러 번 벼슬이 깎이고 유배를 당하였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문장에 큰 자부심을 가졌다.
무령절도사武寧節度史 장건봉張建封의 막하에 들어가게 되었는데, 새벽에 출근하여 밤늦게 퇴근한다는 근무조건을 보고, 장건봉에게 ‘새벽 4, 5시에 출근했다가 오전 8, 9시에 퇴근하고, 오후 4, 5시에 출근했다가 오후 6, 7시에 퇴근하는 것을 기준으로 삼아도 직무를 폐기하지 않을 것입니다.’(<상장복야서上張僕射書>)라고 편지를 올렸는데, 이는 자신의 문재文才를 자부하는 글이다. 또 “하늘이 이 백성에게 노불老佛의 허황됨을 알리고 싶어 하지 않는다면 나의 수명을 기약할 수 없겠으나, 만약 하늘이 이 백성들에게 알리고 싶어 한다면 알릴 사람이 내가 아니고 그 누구이겠소.”(<중답장적서重答張籍書>) 하였으니, 그 스스로 학문에 자부함을 볼 수 있다. 스스로 자부한 글마저도 명문이 되어 <고문진보古文眞寶>에 수록되었다.
그의 산문은 당시 중국 문단의 혁명이요, 이는 우리나라와 일본에도 큰 영향을 주었다. 즉 ‘고문운동’이라 불리는 문체변혁의 시발점이 바로 한유이다. 한유는 당시 형식미形式美만을 강조한 사육변려문四六騈儷文에 반대하여 진한秦漢 이전의 고문古文으로 돌아갈 것을 주장, 유가사상을 바탕으로 한 간결하고 뜻을 충실히 전달하는 문장을 짓고자 하였다. 이는 당시 유행하던 도교와 불교를 사상적 철학적으로 비판하기 위한 도구이기도 하였다.
그의 문장에는 맹자孟子에서 끊어진 유학儒學의 도를 자신이 계승한다는 자부심이 담겨 있었던 것이다. 그의 문체와 사상은 면면이 주희朱熹에게 이어져 성리학을 탄생시키게 하는 시발점이 되었다. 한유가 말하지 않았던가. “무릇 사물이 그 화평함을 얻지 못하면 운다.”(<송맹동야서送孟東野序>) 하늘은 그에게 시련을 주어 그의 문장을 통해 그를 울어 젖히게 하였으니, 그 울음소리는 커다란 우레 소리로 변하여 후대의 문장을 변화시켰고, 그 문장의 아름다운 여운은 지금까지도 울리고 있다.

최고의 산문, 최고의 번역
≪역주 당송팔대가문초 한유 2≫은 무신자본戊申字本 ≪당송팔대가문초唐宋八大家文抄 한문공문초韓文公文抄≫를 저본으로 하였는데, 여기에는 한유의 산문 중 190여 편이 실려 있다. 본회에서는 이를 총 3책으로 간행할 예정이다.
≪당송팔대가문초≫는 명明나라 때 학자 모곤茅坤이 편찬한 책으로, 이 책이 유행하면서 팔대가八大家라는 명칭이 일반화한 것으로 추정된다. 본서는 ≪당송팔대가문초≫의 처음에 해당되기 때문에 <당송팔대가문초 총서總序>, <팔대가문초 논례論例>, <팔대가문초 범례凡例>를 싣고 번역하였다.
원문에는 전통적인 방식인 현토懸吐를 하여 단락별로 번역문과 함께 실어놓음으로써, 원문의 문장구조를 이해하기 쉽도록 하였다. 또한 문두에 연구해제를 달았으며, 일반 독자들도 내용을 이해하기 쉽도록 주석註釋을 달아 관련 고사故事와 인물人物뿐만 아니라, 그 내용의 이해에 필요한 역사적 사실이나 제도적인 면까지 심도 있게 밝히고자 노력하였다.
한유의 산문은 중국 최고의 산문 중 하나로 평가하고 있다. 이를 이 시대의 최고의 한학자이자 역자인 은산恩山 정태현鄭太鉉 선생이 번역하였다. 본서를 통해 우리나라에도 큰 영향을 미친 한유의 문장에 대한 연구가 보다 심화될 것이며, 한유의 문장을 정확히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역자

정태현鄭太鉉
지산止山 임성무林聖武 선생과 봉서鳳西 오우선吳禹善 선생 사사師事
민족문화추진회 국역연수원 졸업
국역부장, 국역연수원 교수
한국고전번역원 부설 고전번역교육원 명예한학교수(현)
전통문화연구회 고전연수원장
전통문화연구회 이사 겸 부회장(현)
국민훈장 모란장 수상受賞

논저 및 역서
논문論文 <율곡의 개혁사상>
역서譯書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 ≪효경대의孝經大義≫ ≪동춘당집同春堂集≫
공역共譯 ≪오주연문장전산고五洲衍文長箋散稿≫ ≪성호사설星湖僿說≫ ≪송자대전宋子大全≫ ≪다산시문집茶山詩文集≫ ≪양촌집陽村集≫ ≪고봉집高峯集≫ ≪한수재집寒水齋集≫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등 다수



페이지 미리보기








고객상품평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품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재 확인 후 다음 날부터 1~2일 이내 전국(도서산간 지방 제외)으로 로젠택배를 통하여 배송됩니다.
거래액 20,000원 미만일 경우 배송료 2,000원이 부과되며 도서 산간의 경우(제주도, 울릉도 등)는 3000원의 배송료가 추가로 청구됩니다.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