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0


  • HOME
  • 십삼경주소

(십삼경주소)상서정의5 NEW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상품 정보 표
역/저자 김동주
페이지수 440
판형 4X6배판
발행일 2019년 3월 29일
ISBN 979-11-5794-181-0
소비자 가격 35,000원
판매가격 35,000 (로그인시 10% 할인)

선택한 상품

  • 상품수량
    35,000원

총 합계금액 35,000

구입문의(직통) : 070-4432-4589

한국학과 동양학 연구의 미래, 삽삼경주소十三經注疏 번역

사단법인 전통문화연구회에서는 한국학 및 동양학 연구의 초석礎石으로서, 학계를 비롯하여 사회 각계의 요구에 따라 십삼경주소十三經注疏 역주譯註 사업에 착수하였다. 동양사상의 원류原流라 할 수 있는 십삼경주소는 동양고전東洋古典 중에서도 가장 오랫동안 동아시아 사회를 이끈 학문과 문화의 보고寶庫였으며, 오늘날에도 수십억 세계인이 삶의 지침으로 존중하는 인류의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동양 정치문화의 원류原流를 만나다

≪상서尙書≫는 동양의 가장 오래된 사서史書이자 공문서公文書이다. 이는 유학 최고最古의 경전經典으로 ≪서경書經≫으로 불리기도 한다. ≪상서≫의 상尙은 상上의 뜻이며, 서書는 사관史官이 기록한 글이나 공문서를 의미한다는 점에서 ‘상서’는 상고시대上古時代의 글이란 뜻이다. 여기에는 중국 전설상의 성군聖君인 요堯와 순舜에서부터 춘추春秋시대 열국列國의 기록까지 다양하게 수록되어 있다. ≪상서≫가 경전으로 인정되면서 동양 여러 나라의 정치문화에 큰 영향을 끼쳤다.
≪상서≫는 상고시대의 글이기 때문에 그 문장이 매우 난해하다. 당대唐代 명문장가 한유韓愈도 <대고大誥>와 <강고康誥>, <반경盤庚>의 문장이 몹시 까다롭고 어려워 읽기 힘들다고 하였을 정도이다. 또한 ≪상서≫는 진 시황秦始皇의 분서焚書 이후 금문今文과 고문古文으로 나누어져 그 체제가 복잡하게 되었고, ≪고문상서古文尙書≫에 대한 위작僞作 논쟁이 벌어지기도 하였다. 이 위작 논쟁은 이후 동양 정치사상에 큰 영향을 주었다.
동진東晉 때 매색梅?이 헌상한 ≪고문상서≫를 저본으로 하여 한漢나라 공안국孔安國의 위전僞傳과 ≪금문상서今文尙書≫의 내용이 포함되어 총 58편으로 이루진 ≪상서전尙書傳≫은 당唐나라 때 오경정의五經正義로 편입되어 공영달孔穎達의 소疏(정의正義)가 달리게 되었다. 매색의 ≪고문상서≫가 송대宋代를 거쳐 명?청대明淸代에 위작으로 확증되면서 ≪위공전고문상서僞孔傳古文尙書≫로 불리게 되었다. 그러나 이 책이 1,700년간 경전으로서 동양 사회에 금과옥조金科玉條처럼 받들어졌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높다.
≪상서≫가 우리나라에 들어온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으나, 학계에서는 삼국시대 이전에 이미 들어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려시대까지 ≪상서≫ 연구는 주로 ≪상서정의≫를 바탕으로 하였으나, 고려말 채침蔡沈의 ≪서집전書集傳≫이 수입된 뒤로 지금까지도 학습과 연구에 ≪서집전≫을 이용하고 있다. 조선후기 실학자들은 이러한 ≪서집전≫의 독점적 지위에 의문을 품었으며, ≪상서정의≫의 연구를 통해 기존의 틀을 깨고 시대의 새로운 변화를 꾀할 수 있었다. ≪상서정의≫ 번역은 우리나라의 ≪상서≫ 연구에 초석礎石을 마련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매우 깊다고 하겠다.

≪상서정의尙書正義≫, 최초의 완역에 도전하다

(사)전통문화연구회에서 최초로 ≪상서정의≫ 경문은 물론 공안국 전傳과 공영달 소疏의 완역에 도전한다. 세계의 어느 누구도 감히 시도하지 못한 도전이다. 이번에 출간한 ≪역주譯註 상서정의尙書正義 5≫는 그 다섯 번째 결과물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주자朱子의 제자 채침蔡沈의 ≪서경집전書經集傳≫만을 신봉하여 신주新注만을 주로 연구하였으며, 지금도 이 테두리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역주 상서정의 5≫는 전통 한학漢學의 계승 발전과 현대화에 이바지한 원로 한학자 김동주金東柱 선생이 고주古注와 신주新注를 면밀히 살피고 그 차이점을 밝혔을 뿐만 아니라 송?명?청대의 연구와 우리나라 선현들의 연구까지도 망라하였다. 게다가 원문原文의 경문經文과 전傳에는 우리나라 전통방식으로 현토懸吐하고, 소疏에는 현대식으로 간략히 표점標點하여 독자의 이해를 도왔다.
≪역주 상서정의5≫에는 주周나라에 관한 주서周書의 편들이 실려 있다. 오고五誥라 일컫는 <대고大誥>, <강고康誥>, <주고酒誥>, <소고召誥>, <낙고落誥> 중 <대고>를 제외한 4편과 <재재梓材>, <다사多士>, <무일無逸>, <군석君奭>으로 이뤄져 있다. 평강무부平岡武夫(히라오카 다케오)는 ≪상서≫가 주나라 초의 오고를 근간으로 하여 출발했다고 인식하며, ≪상서≫ 자체의 본령이 이 오고에 있다고 평가한다. 곧 오고가 ≪상서≫에서 가장 중요한 사상적 의미를 담고 있기에 이번 출간된 ≪역주 상서정의5≫는 전체 ≪상서정의≫ 중에서도 큰 의미를 지닌다고 하겠다.
한편으로 ≪역주 상서정의≫를 본회에서 출간한 채침의 ≪서경집전≫과 함께 비교하면서 읽어보면 신주新注의 연원淵源과 사상思想의 차이 등을 쉽게 발견하여 새로운 ≪상서≫의 모습을 발견하고 그 깊은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책 속으로

?若有疾하면 惟民이 其畢棄咎하며 若保赤子하면 惟民이 其康乂하리라
병이 있는 것처럼 한다면 백성들이 모두 허물을 버릴 것이며, 赤子를 보호하듯 사랑한다면 백성들이 편안히 다스려질 것이다. -(<康誥>)

?天이 降威하사 我民이 用大亂喪德도 亦罔非酒의 惟行이며 越小大邦이 用喪도 亦罔非酒의 惟辜니라
하늘이 위엄을 내리시어 우리 백성들이 크게 어지럽혀 德을 喪亡하게 한 것도 역시 술의 행패 아닌 것이 없으며, 그리고 작은 나라와 큰 나라가 망한 것에도 역시 술의 죄가 아닌 것이 없다-(<酒誥>)

?亦厥君이 先敬勞니 肆?厥敬勞하라
또한 그 임금이 먼저 경건한 마음으로 <백성들을> 위로하여야 하니, <너는 맡은 나라로> 가서 <백성들을> 경건한 마음으로 위로해야 할 것이다. -(<梓材>)

?惟王受命이 無疆惟休시나 亦無疆惟恤이시니 嗚呼曷其오 奈何弗敬이리오
王께서 <대신> 天命을 받으신 것이 무궁히 아름다운 복이시나, <오늘 받은 것이 다른 날 갈아치움이 될지 모르므로> 이것이 또한 무궁히 걱정을 하셔야 할 일이니 아! 어찌하리오. 어찌 우려하고 공경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召誥>)

?惟帝不?일새 惟我下民秉爲니 惟天明畏일새니라
상제께서 紂에게 <命을> 주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 백성들이 마음을 굳게 가져 <우리를> 위하<여 우리가 얻은> 것이니, 하늘의 밝은 德을 두려워한 효험 때문이다. -(<多士>)

?周公曰 嗚呼라 君子는 所其無逸이니다 先知稼穡之艱難이오사 乃逸하면 則知小人之依하리이다
周公이 말씀하였다. “아! 군자는 어디에서나 <德을 유념하여> 안일함이 없는 것입니다. 먼저 농사짓는 어려움을 알고 나서야 안일에 처한다면 小人(小民)들이 의지하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無逸>)

?天命은 不易(이)라 天難諶이니 乃其墜命하면 弗克經歷이니 嗣前人하여 恭明德은 在今予小子旦이니라
天命은 보전하기 쉽지 않은지라 하늘은 믿기 어려운 것이니, 天命을 실추하면 장구한 歷年을 가질 수 없으니, 前人<의 大業을> 계승하여 그 밝은 德을 공손히 받드는 것은 지금 나 小子 旦에게 매여 있느니라. -(<君奭>)




역자 소개

김동주金東柱
1942년 전북 임실 삼계 출생
강재剛齋 이기완李起完 선생과 수연秋淵 권용현權龍鉉 선생에게 수학修學
국사편찬위원회 교서실校書室 근무
민족문화추진회 국역연수원 수료
민족문화추진회 전문위원?국역위원
한국정신문화연구원 전문위원
전통문화연구회 국역위원(현)

논문論文 및 역서譯書
<반계유집磻溪遺集의 복원復元에 대하여>
편역:≪설화문학총서 1-5≫ ≪금강산유람기≫ ≪달마대사의 건강비법≫
공역:≪고려명신전高麗名臣傳≫ ≪성남금석문대관城南金石文大觀≫ ≪익재집益齋集≫ ≪상촌집象村集≫ ≪퇴계집退溪集≫ ≪율곡전집栗谷全書≫ ≪송자대전宋子大全≫ ≪순암집順菴集≫ ≪성호사설星湖僿說≫ ≪연행록선집燕行錄選集≫ ≪해행총재海行摠載≫ ≪대동야승大東野乘≫ ≪구봉집龜峯集≫ ≪목민심서牧民心書≫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청장관전서靑莊館全書≫ ≪임하필기林下筆記≫ ≪장서각도서한국본해제집(군사류)≫ 등 다수


目 次


東洋古典現代化와 十三經注疏 譯註
凡 例
參考文獻
尙書注疏 제14권 周書
康誥 第十一 / 17
酒誥 第十二 / 85
梓材 第十三 / 134

尙書注疏 제15권 周書
召誥 第十四 / 156
洛誥 第十五 / 219

尙書注疏 제16권 周書
多士 第十六 / 296
無逸 第十七 / 337
君奭 第十八 / 377

附 錄
尙書圖 / 431
尙書正義 總目次 / 433
尙書正義 參考資料 / 436

고객상품평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품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재 확인 후 다음 날부터 1~2일 이내 전국(도서산간 지방 제외)으로 로젠택배를 통하여 배송됩니다.
거래액 20,000원 미만일 경우 소정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도서 산간의 경우(제주도, 울릉도 등)는 기본 배송료에 3,000원의 추가 배송료가 청구됩니다.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