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0


  • HOME
  • 제자·문집

묵자간고4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상품 정보 표
역/저자 이상하 김태년
페이지수 480
판형 4x6배판
발행일 2021년 5월 15일
ISBN 9791157942930
소비자 가격 38,000원
판매가격 38,000

선택한 상품

  • 상품수량
    38,000원

총 합계금액 38,000

구입문의(직통) : 070-4432-4589

관련상품

민중民衆에 주목한 평화·평등주의자, 묵자墨子

묵자는 전국시대 초기에 약육강식의 혼란기를 종식하고 민중의 삶을 구제하기 위해 겸애兼愛와 절용節用, 비공非攻 등의 사상을 주창하였다. 한비자韓非子는 묵가墨家를 유가儒家와 더불어 당대의 양대 학파로 평가하여 유묵儒墨이라 불렀으며, 장자莊子는 묵자가 진정으로 평화를 사랑하였다고 평가하였다. 이러한 묵자와 묵자 학파인 묵가의 사상을 모은 책이 ≪묵자墨子≫다.

예악禮樂을 중시했던 유가와 달리, 묵가는 재화를 절약하고(절용節用), 장례를 소박하게 치루고(절장節葬), 민생에 도움이 안 되는 음악을 삼갈 것(비악非樂)을 주장했다. 친소親疏의 정도에 따라 친애하는 바도 달리할 것을 주장한 유가와 달리, 묵가는 차별 없이 모두 사랑할 것(겸애兼愛)을 역설하였다. 차별 없이 모두를 사랑하기 때문에 다른 나라를 침략하지 말라고 하였으며(비공非攻) 적의 침입에 대비하여 군사력 강화를 도모하였다.
민생의 안정을 위해서는 국정 개혁이 필수였기 때문에, 묵자는 공정한 인재 선발 제도를 확립할 것(상현尙賢)과 하늘의 뜻(천지天志)인 ‘의義’에 입각하여 국론을 통일할 것(상동尙同)을 요구하였다. 이처럼 민중의 삶을 중시하였으며, 또 그를 저해하는 지배층의 사치와 침략전쟁을 비판하였다.


2000년간 잠자던 묵자를 다시 깨운 청淸나라 손이양孫?讓의 ≪묵자간고墨子閒?≫

오랫동안 잊혀졌서 많은 부분이 유실된 채 도교경전道敎經傳 속에서 근근히 전해지던 ≪묵자≫는 청淸나라에 이르러서야 다시 소환되었다. 서양의 과학 기술을 접한 청나라 학자들은 중국 고대의 논리학과 과학 기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는 ≪묵자≫에 주목하였다. 착간錯簡과 오탈자가 많았던 ≪묵자≫를 교감하고 주석하는 등 그 본의를 밝히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였다. 그 작업을 집대성한 주석서가 바로 손이양孫?讓의 ≪묵자간고墨子閒?≫이다.
손이양은 유월兪?, 황이주黃以周와 함께 ‘청말 삼선생淸末三先生’으로 일컬어졌으며, 장태염章太炎이 “300년을 통틀어 견줄 자가 없다.”라 평가할 정도로 명성을 떨쳤던 학자로 경학, 문자학, 목록학, 지리학 등 여러 분야에 능통하였다. 그는 ≪묵자≫의 여러 교감본과 주석서를 두루 검토하였으며, 문자학, 성운학, 지리학 전적을 비롯한 문·사·철의 다양한 전거들을 참고하여 당대까지 이루어진 묵자 연구를 집대성하는 ≪묵자간고≫를 완성하였다.
양계초梁啓超는 이 책을 통해 비로소 ≪묵자≫가 읽을 수 있는 책이 되었으며 현대의 묵학墨學이 부활한 것은 모두 이 책이 이끌어낸 성과라고 평가하였다.


≪묵자간고≫의 국내 최초 완역

전통문화연구회가 발간하는 ≪역주 묵자간고≫는 ≪묵자≫ 주석서로서 가장 정평이 난 ≪묵자간고≫를 처음으로 완역하는 책이다.
총 7권으로 발간될 예정인 ≪역주 묵자간고≫ 4권에는 경經 하, 경설經說 상·하, 대취大取 등 모두 4편이 수록되었다. ≪묵자≫의 경, 경설, 대취, 소취小取는 중국 문명에서 최초로 언어를 통한 논증의 방법과 기준을 제시한 일련의 논설들로 묵경墨經 혹은 묵변墨辯으로 통칭된다. 중국 고대의 논리학과 과학의 명제들을 극히 함축적인 언어로 다루고 있기 때문에 ≪묵자≫ 전체를 통틀어 가장 난해한 부분으로 손꼽힌다.
≪역주 묵자간고≫는 완성도 높은 번역을 위해 수십 년간 고전 번역과 후학 양성에 종사한 전문가가 협동연구번역을 하였다. 본서는 심도 있는 이해를 위해 상세한 역주를 달았으며,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현대적인 표현을 사용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었다. 이를 위해 인용된 수많은 전거의 내용을 확인하고 이를 밝혀 전문성을 확보하였으며, 현대의 언어감각에 부합하는 적절한 어휘를 찾아 표현하려 노력하였다. 편마다 간략한 설명을 붙여 내용의 이해에 도움이 되도록 하였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21세기에 부활한 묵자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책 속으로

― 개념과 범주에는 여러 층위層位가 있다 ―
“네발짐승과 소·말이 다르다고 말하는 것은 부류로 헤아릴 때의 어려움이니 명칭의 크고 작은 차이로 설명할 수 있다. 구狗는 견犬이지만 구狗를 죽이는 것이 견犬을 죽이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 가능하니, 중重(중동重同)으로 설명할 수 있다. 우마牛馬가 우牛가 아니라는 것은 불가不可(성립하지 않음)와 같으니, 겸兼(집합 개념)으로 설명할 수 있다.”
- 제41편 〈경經 하下〉 중에서

― 원인에는 필요 원인과 충분 원인의 두 가지가 있다 ―
“고故(원인, 까닭)를 설명한다. 소고小故는 있더라도 반드시 그렇게 되지는 않지만, 없으면 반드시 그렇게 되지 않는다. 체體(부분)는 이를테면 단端(끝)이 있는 것과 같다. 대고大故는 있으면 반드시 그렇게 되고, 없으면 반드시 그렇게 되지 않는다. 이를테면 그것을 얻어야 이것을 이룰 수 있음과 같다.”
- 제42편 〈경설經說 상上〉 중에서

― 지역과 방위는 상대적인 개념이다 ―
“‘역或(구역)’은 이 곳이 이쪽이 아닌 줄 아는 것이요 또 이 곳이 이쪽에 있지 않은 줄 아는 것이다. 그런데도 이곳을 남쪽이니 북쪽이니 하고 지나가고서 이미 지나온 곳을 그렇다고 한다. 처음에 이곳을 남쪽이라 하였기 때문에 지금도 이곳을 남쪽이라 하는 것이다.”
- 제43편 〈경설經說 하下〉 중에서



책임역자

이상하李相夏 (한국고전번역원교수)
계명대학교 중어중문학과 졸업
고려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문학박사
민족문화추진회 부설 상임연구원 졸업
조선대학교 한문학과 교수 역임
한국고전번역원 부설 고전번역교육원 교수(현)

논저 및 역서
논문 <관도貫道ㆍ재도載道ㆍ도문일치道文一致의 상호관계 및 개념ㆍ성격 재고>, <한문고전 문집번역의 특성과 문제점> 등
저서 ≪한주寒洲 이진상李震相의 주리론主理論 연구≫, ≪유학적儒學的 사유思惟와 한국문화韓國 文化≫(공저) 등
역서 ≪읍취헌유고?翠軒遺稿≫, ≪월사집月沙集≫, ≪용재집容齋集≫, ≪아계유고鵝溪遺稿≫, ≪석 주집石洲集≫ 등

공동역자

변구일邊球鎰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고려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문학석사
민족문화추진회 부설 연수부 졸업
한국고전번역원 부설 전문과정 졸업
한국고전번역원 연구원(現)

논저 및 역서
<계곡谿谷 장유張維 산문散文 연구硏究>
≪동천유고東川遺稿≫, ≪창계집滄溪集1≫, ≪역주譯註 당송팔대가문초唐宋八大家文? 구양수歐陽脩≫(이상 共譯) 등


고객상품평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품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제 확인 후 다음 날부터 1~2일 이내 전국(도서산간 지방 제외)으로 로젠택배를 통하여 배송됩니다.
거래액 20,000원 미만일 경우 소정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도서 산간의 경우(제주도, 울릉도 등)는 기본 배송료에 3,000원의 추가 배송료가 청구됩니다.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