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0


(문고)경전으로 본 세계종교-천도교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상품 정보 표
역/저자 윤석산 홍성엽 편저
페이지수 320
판형 문고판
발행일 2016년 1월 30일
ISBN 9791157940868
소비자 가격 10,000
판매가격 10,000 (0원 절약)

선택한 상품

  • 상품수량
    10,000원

총 합계금액 10,000

구한말舊韓末 격동기에 등장한 민족종교 동학東學ㆍ천도교天道敎
19세기 후반 조선朝鮮은 외척의 세도정치勢道政治로 인해 백성들은 피폐하였으며, 거기에 서양 열강의 침입이 가속화되고 있었다. 이러한 격동기에 위기를 극복하고자 등장한 종교가 바로 동학東學이다. 동학의 시조는 수운水雲 최제우崔濟愚 선생으로 천도교에서는 대신사大神師로 존칭하고 있다. 최제우 선생은 양반 집안의 자손이나 어머니가 재가녀였기 때문에 신분 차별을 받는 입장이었다. 그는 이러한 사회 불평등을 인식하고 신분제도를 타파하는 평등사상과 외세로부터 나라를 구해야 한다는 보국안민輔國安民 이념을 내놓게 되었다. 그의 사상은 한문본漢文本인《동경대전東經大全》과 한글본인《용담유사龍潭遺詞》를 통해 전해졌으며, 이 사상은 해월海月 최시형崔時亨 선생의《해월신사법설海月神師法說》과 의암義菴 손병희孫秉熙 선생의《의암성사법설義菴聖師法說》을 통해 더욱 체계화되었다.
동학이 천도교로 바뀐 것은 의암 손병희 선생 때이다. 의암 선생은 수운 선생이 “도道는 천도天道이나 학學은 동학東學이다.”(《동경대전東經大全 논학문論學文》)라고 한 말을 바탕으로 기존 ‘학學’의 이름인 ‘동학’을 ‘천도교’라는 ‘종교宗敎’로 개명하여 조선 정부로부터 정식 인정을 받아 종교로서 종교의 자유를 얻어 공식적으로 활동하게 된 것이다. 어제의 동학이 곧 오늘의 천도교가 된 것이다.
본서는 동학과 천도교의 내용을 포괄하나 동학혁명이나 3.1 운동 같은 정치 사회적인 운동보다 종교적 측면에 초점을 맞추었기 때문에 책명을 ‘천도교’로 삼았다. 본서는 천도교의 경전인《동경대전》,《용담유사》,《해월신사법설》,《의암성사법설》등 경전의 내용을 통해 천도天道, 세계관, 수행修行, 의례儀禮, 개인윤리, 사회윤리 등을 살펴볼 수 있는 데 초점을 두었다.

한울님을 모시는 종교
천도교의 신에 대한 명칭은 한울님이다. 이는 《용담유사》에 표기되어 있는데, 1905년 의암성사가 ‘한울님’으로 표기를 통일하였다. 여기서 한울님이란 무궁하고 큰 울인 이 우주를 의미하는 ‘한울’에 존칭과 인격성을 지닌 ‘님’을 붙여서 부르게 된 것이다. 그리고 이 한울님은 천지天地를 포괄하는 존재이자 내 안에 모셔져 있으며, 동시에 우주에 편만遍滿되어 있는 존재이다. 따라서 천도교에서 한울님은 초월적 유일신의 신관과 만물에 내재한다고 생각한 내재적 범신관을 극복한 것으로 현대 종교학에서는 범재신汎在神이라고 부른다. 즉 천도교의 한울님은 초월적이면서 동시에 내재적이며 인격적이면서 모든 존재의 근원인 것이다. 이러한 신관에서 바로 그 유명한 ‘인내천人乃天’의 사상이 나온 것이다.

우리 전통 문화와 신문화新文化가 융합된 종교
격동의 시기였던 구한말舊韓末 그리고 일제시기 왜 우리 민중들은 천도교에 열광하였을까? 이는 바로 본서를 읽어보면 알 수 있다. 천도교는 우리의 전통 문화를 포용하면서 새로운 문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했기 때문이다.
천도교 의식 중에 ‘청수淸水’는 바로 물 한 사발 떠놓고 빌던 우리네 모습이며, ‘주문’과 ‘영부靈符’는 바로 우리 민중의 신앙인 염불念佛과 부적符籍이다. 이처럼 우리 전통 민화民畵와 같이 소박하며 친근한 종교가 바로 천도교이다.
또한 천도교는 인간의 평등을 종지宗指로 삼았기 때문에 신문화新文化 보급에 앞장서고 사회운동을 주도하였다. 천도교의 지원을 받은 종합잡지《개벽開闢》, 천도교 월간잡지 《신인간新人間》등 출판사업을 통해 민중에게 신문화를 알렸으며, 이를 바탕으로 어린이운동, 여성운동에도 앞장서게 되었던 것이다. 그리고 이는 천도교가 일제시대 독립운동獨立運動의 산실이 되어, 우리 민족의 종교로 남게 된 배경이 되었다.

≪경전으로 본 세계종교≫ <동학>편의 문고화
≪경전으로 본 세계종교≫는 전통문화연구회에서는 2001년 세계 7대 종교-그리스도교, 도교道敎, 동학東學, 불교佛敎, 유교儒敎, 이슬람, 힌두교-에 대한 이해, 종교 간의 평화와 번영을 목적으로, 중견 원로 종교학자들이 비교종교학적比較宗敎學的 관점에서 각 종교의 핵심 기본 경전을 중심으로 공통된 체제를 종교학적宗敎學的 측면에서 주제별 항목을 설정하고 일반인을 위한 해설을 첨가하여 7년간 노력을 경주한 끝에 출간되었으며, 학술원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본서는 ≪경전으로 본 세계종교≫ 중 <동학>편을 문고화한 것으로 개요와 주제별 항목에 대한 설명을 수정 보충하였다.
본서의 원고는 원래 홍성엽洪性燁 선생이 집필한 것이다. 그러나 선생이 2005년 백혈병으로 타계하여, 윤석산尹錫山 한양대 명예교수에게 개고改稿를 요청하였다.《동경대전》과 《용담유사》연구의 권위자인 윤석산 명예교수가 흔쾌히 이를 맡아주었다. 고故 홍성엽 선생의 체제 위에 윤석산 교수의 연구가 추가되어 이 책이 나오게 되었다. 또한 시인으로도 알려진 윤석산 교수의 필치를 통해 일반인들이 위해 알기 쉽게 서술하였다. 본서가 천도교를 알고 싶은 모든 이들을 위한 디딤돌이 되기를 바라는 바이다.
마지막으로 고인故人의 명복冥福을 빌며 어려운 짐을 맡아주신 윤석산 교수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저자 소개


윤석산尹錫山
중앙일보 신춘문예 동시 당선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
한양대학교 한국언어문학과 교수
천도교 서울교구장 등 역임
현 한양대학교 명예교수, 천도교연구소 소장, 천도교중앙총부 교서편찬위원장
한국시문학상, 편운문학상 본상, 펜문학상 본상 등 수상

《용담유사 연구》《동학사상과 한국문학》《동학교조 수운 최제우》《일하는 한울님, 해월 최시형의 삶과 사상》《주해 동경대전》《주해 용담유사》등


홍성엽洪性燁
연세대학교 사학과 입학
1980년대 민주화 운동에 참여
천도교에 입문하여 정신 수련과 교리 연구
천도교 종학대학원 연구원
2005년 백혈병으로 타계

《맑은 영혼 홍성엽 유고집》

페이지 미리보기













고객상품평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품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재 확인 후 다음 날부터 1~2일 이내 전국(도서산간 지방 제외)으로 로젠택배를 통하여 배송됩니다.
거래액 20,000원 미만일 경우 소정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도서 산간의 경우(제주도, 울릉도 등)는 기본 배송료에 3,000원의 추가 배송료가 청구됩니다.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