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0


(문고)한자한문전통교재

상품이미지 최대 사이즈

상품 정보 표
역/저자 조수익 이성민 공역
페이지수 240
판형 문고판
발행일 2012년 5월 10일
ISBN 978-89-91720-73-2
소비자 가격 10,000
판매가격 10,000 (0원 절약)

선택한 상품

  • 상품수량
    10,000원

총 합계금액 10,000

내용을 알면 한자, 나아가 한문이 보인다.

≪한자·한문 전통 교재≫는 ≪사자소학四字小學≫, ≪추구推句≫, ≪천자문千字文≫, ≪계몽편啓蒙篇≫, ≪명심보감明心寶鑑≫, ≪동몽선습童蒙先習≫, ≪격몽요결擊蒙要訣≫ 등 전통적으로 가장 널리 이용되었던 대표적인 몽학蒙學교재인 한자와 기초한문 교재를 한 책으로 묶은 것이다. 지금도 이 책은 한자漢字·한문漢文 초학자들의 입문서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일반인 중에서 이 책들을 통독한 사람은 드물 뿐더러 그 내용이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도 많다.

요즘 한자 공부는 한자 낱글자나 한자어 공부에 치우쳐 있다.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그 문화를 배우는 것이기도 하다. 한자·한문 역시 마찬가지이다. 한자를 배우기 위해서는 그 문화에 대한 배경지식이 필요하다. 이 일곱 가지 교재는 전통시대 아동들을 위한 한자·한문 학습 교재이지만 거기에는 한자문화에 대한 기초적 지식이 많이 내재되어 있다. 따라서 이 책들의 내용을 파악할 수 있다면 한자문화에 대한 이해가 넓어질 것이요, 이러한 배경지식을 바탕으로 유익하고 재미있는 문장을 통하여 한자, 더 나아가 기초한문을 학습한다면 그 이해가 더욱 싶고 깊어질 것이다.

본서는 한자의 단순한 명구와 단구만이 아니다. 청소년이나 일반인들이 일독一讀하여 그 내용이 무엇인지 알고 한자와 기초한문 학습의 디딤돌이 되도록 기획되었다.

  감성과 지식의 겸비를 통한 인성 완성

이 일곱 가지 교재는 오늘날에도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필요한 한자나 한문에 대한 기초지식 습득에 도움을 주고 있다. 그뿐만이 아니라 요즘 교육에서 중시하는 감성의 함양과 인격人格 완성에 유익한 내용이 많이 수록되어 있다. 따라서 이 책에서는 청소년과 일반인의 지성知性·감성感性·인성人性의 함양을 위해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현대어를 살려 번역하고자 하였으며, 독자의 문장 이해를 돕기 위해 한자漢字를 병기하였다.

  ≪사자소학≫은 송나라 때 주희朱熹가 엮은 ≪소학小學≫의 정신을 계승하고 4자 1구의 형식으로 엮었기 때문에 이를 ‘사자소학四字小學’이라 한 것이다. 유가儒家의 경전經典과 여러 서적에서 아동이 알아야 할 기본예절과 생활태도 등에 관련된 내용을 뽑은 것으로 한자·한문 교육의 기초 중의 기초교재라 할 수 있다.

≪추구≫는 다섯 글자로 된 역대의 한시漢詩에서 유명한 구절을 대구對句로 뽑아서 엮었기 때문에 ‘추구抽句’라고도 한다. 이 책은 아동들이 한자와 한시의 기초를 다지기 위해 엮은 학습서이지만 다섯 글자 속에 감수성과 상상력을 자극할 내용이 가득하다.

≪천자문≫은 6세기 중국 양梁나라 주흥사周興嗣가 네 글자씩 한 구로 삼아 총 250구 1,000자로 구성한 책으로 한 글자도 중복되지 않았다. 그래서 ‘천자문千字文’이라고 하는 것이다. 그가 이 책에 얼마나 공력을 들였던지 책을 완성하자 갑자기 머리가 세었다 하여, 이 책을 ‘백수문白首文’ 또는 ‘백두문白頭文’이라고도 한다. 이 책은 기초 한자교재의 대명사로 알려져 있다.

≪계몽편≫은 어린이를 계도啓導하는 책으로 네 글자나 다섯 글자로 된 ≪사자소학≫, ≪추구≫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기초적인 한문 문장을 가르치기 위한 학습서이다.

≪명심보감≫은 ‘마음을 밝혀주는 보배로운 거울’이란 뜻으로, 흐트러진 마음을 추스르고 타고난 순수한 마음을 회복시켜 주는 격언格言들을 뽑아서 엮은 책이다. 내용이 쉬우면서도 촌철살인寸鐵殺人의 날카로운 경구警句들은 읽는 이에게 큰 공명을 일으킨다. 오늘날에도 기초 한문 교재의 대표서로 인식되고 있다.

≪동몽선습≫은 조선시대 소요당逍遙堂 박세무朴世茂가 지은 책으로 아동 교육을 위해 저술한 우리나라 최초의 교과서이다. 조선 현종 이후에는 왕세자 교육에도 필도서로 상례화하였으며, 영조는 이를 널리 보급하게 하고 친히 서문序文을 짓기도 하였다.

≪격몽요결≫은 율곡栗谷 이이李珥가 42세에 해주海州 석담石潭에서 학생들을 가르친 경험을 바탕으로 학문을 시작하는 이들을 가르치기 위해 편찬한 입문서이다. ‘격몽擊蒙’이란 ‘어리석음을 깨우친다.’는 뜻이다. 이 책은 학문學問을 하는 기본자세와 일상생활의 기본예절을 다루고 있다.

  책 한 권에 우리의 정서와 좌우명을 싣다

문화문고는 동양과 우리나라의 대표적 고전과 인물 및 문화를 선별하여 문고로 간행하여 우리의 청소년과 일반인의 교양과 문화 수준 향상에 기여할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본서에 담긴 책들은 우리나라 전통 한자·한문 교과서의 대표서이다. 이 책 속에는 한자·한문의 기초적 지식뿐 아니라 요즘 도시생활 속에서 잊혀져가고 있는 우리의 정서가 한아름 담겨 있다.

“꽃잎 떨어져도 아까워 쓸지 못하고, 달빛 밝아 사랑스러워 잠 못 이루네.”(≪추구≫)

“꽃은 거듭 필 날 있지만, 사람은 다시 소년 못 되네.” ≪추구≫

봄날 야외로 나가 흩날리는 꽃잎을 보고 밝은 달을 볼 때 감상에 젖을 때가 있다. 또한 그 광경을 보면서 느꼈던 환희는 결코 오래가지 못하고 또 다른 상념을 가져오기도 한다. 위의 문장을 통해 자신의 심상心象을 담고 그것을 읊조린다면 그때의 감상은 찰나의 순간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며 우리의 감성은 더욱 풍요로워 질 것이다.

이 책에는 또한 자신을 단속하고 이를 한평생의 좌우명으로 삼을 수 있는 문장이 많이 있다.

“여러 사람이 좋아해도 반드시 살펴야 하며, 여러 사람이 미워해도 반드시 살펴야 한다.” ≪명심보감≫

이 문장의 자신의 마음속 거울로 삼는다면 어떤 사람에 대한 편견과 편애에 때문에 일을 그르치지는 않을 것이다.

이 일곱 책들은 단순히 한자만을 학습하기 위한 서적이 아니다. 거기에는 우리의 정서가 숨어 있고, 담박하면서 청허한 기운이 깃들어 있으며, 평생 기둥으로 삼을 재목들이 들어 있으니, 우리가 이를 널리 읽는다면 우리 사회가 좀 더 밝고 훈훈해지질 것이다.

본회에서는 이 일곱 도서를 한 책에 묶어 문고판으로 간행하여 저렴하고 휴대하기 간편하면서 가독성可讀性을 높이고자 하였다. 그럼으로써 중등학생부터 대학생 등 젊은 층도 좀 더 쉽고 편하게 책을 읽을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이 책이 한자·한문의 기초적 교양敎養을 쌓고 감수성을 기르며 인격을 완성하는 데 작은 하나의 벽돌이 되기를 기대하는 바이다.

역자

  조수익(趙洙翼)

민족문화추진회 국역연수원 수료

전통문화연구회 국역위원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숙종실록肅宗實錄≫ ≪영조실록英祖實錄≫ 등 공역

≪명심보감 365일≫ ≪채근담菜根譚≫ 등 편역

  이성민(李聖敏)

성균관대 대학원 한문학과 문학박사

한국고전번역원 전문역자

전통문화연구회 국역위원

성균관대 및 전통문화연구회 강사

≪동유첩東遊帖≫ ≪향산집響山集≫ 등 공역

≪채근담≫ 번역

≪분서汾西 박미朴瀰 문학 연구≫ 등 논문 다수


페이지 미리보기











고객상품평 0개가 있습니다.

상품을 구매하신 회원님께서는 상품평을 작성해주세요. 상품평 작성하기

등록 된 상품평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상품문의 0개가 있습니다.

상품과 관련된 문의를 남겨주시면 답변을 드립니다. 상품 문의하기

등록 된 상품문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결재 확인 후 다음 날부터 1~2일 이내 전국(도서산간 지방 제외)으로 로젠택배를 통하여 배송됩니다.
거래액 20,000원 미만일 경우 소정의 배송료가 부과되며 도서 산간의 경우(제주도, 울릉도 등)는 기본 배송료에 3,000원의 추가 배송료가 청구됩니다.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